금수산 의사당(주석궁) 준공(1977.4.15)

▲ 금수산 기념 궁전

김일성 시신이 안치되어 있는 곳. 평양중심가에서 동북쪽으로 약 8km 가량 떨어진 대성구역 미암동의 금수산(모란봉) 기슭에 위치하고 있다.

73년 3월에 건물공사를 시작, 77년 4월 15일 김일성의 65회생일을 기해 준공됐다. 김일성 생전에는 그의 관저, 즉 금수산의사당(일명 주석궁)으로 불렸으나, 김일성 1주기를 앞둔 95년 6월 12일 금수산기념궁전으로 명명됐다.

금수산기념궁전으로 명칭을 변경할 것을 담은 당중앙위원회·당중앙군사위원회·국방위원회·중앙인민위원회·정무원 공동결정서 ‘위대한 수령 김일성 동지를 영생의 모습으로 길이 모실데 대하여’에서는 사망 이후 1년 여 동안 끌어오던 김일성 시신 처리문제도 금수산기념궁전에 안치하도록 함으로써 일단락됐다.

지난 77년 완공 당시에는 유럽식 궁전을 본딴 4∼5층 복합석조건물로 총부지면적이 350만㎡, 지상 건축면적은 3만4,910㎡였다.

‘궁전’으로 승격되면서 규모를 대대적으로 확대했는데 최대폭 60m에 달하는 중앙홀 가운데에는 김일성 초상화와 김일성 입상을 세우고 궁전앞에 김일성과 김정일의 생일을 상징한 폭 415m, 길이 216m의 콘크리트광장을 조성했다.

김일성 2주기에 즈음한 96년 7월에는 주민들의 관람을 위해 외랑(건물 바깥쪽 긴 복도)을, 3주기때인 97년 7월에는 김일성영생탑과 아미산금릉동굴(터널)을 완공했으며, 현재는 98년 말까지를 완료일로 잡고 100여 정보의 수목원을 조성하고 있다. 또한 연못동에서 금수산기념궁전을 잇는 수백m의 6차선도로를 건설했으며 풍치림 조성을 위해 인근의 임흥지구에 대단위 주택건설을 진행하고 있다.

이곳은 지하 200m 깊이의 평양지하철과 연결되어 있으며, 경내는 위수구역으로 지정돼 30여 개의 감시·검문초소가 설치되어 일반인의 접근을 막고 있다.

금수산의사당이었을 당시인 지난 90년 제2차 남북고위급회담(10.16∼19) 때에는 국무총리를 비롯한 한국대표단 일행이 이곳을 방문, 김일성과 면담한 장소이기도 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