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산 6·15행사 마지막날 이모저모

금강산에서 이틀 일정으로 열린 6.15공동선언 8주년 기념행사가 16일 폐막하면서 남.북.해외 대표단은 아쉬운 작별인사를 나눴다.

이들은 삼일포를 함께 돌며 술잔을 주고 받았는가 하면 남북관계 경색으로 인해 금강산에서 행사가 열릴 수 밖에 없는 현실을 아쉬워했다.

=촛불시위에 관심=

○…6.15공동선언 8주년 기념행사 이틀째인 16일 오전 남북과 해외 대표단 300여 명은 금강산 삼일포를 함께 돌며 우정을 쌓았다.

관동 8경 중 하나로 꼽히는 삼일포의 뛰어난 절경을 배경 삼아 남과 북의 참가자들은 다정하게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북측 대표단 일부는 남측의 촛불시위에 대해 많은 관심을 표명했다.

평양에서 왔다는 한모씨는 “노동신문이 매일 남측의 촛불시위 소식을 전하고 있다”며 “100만명이나 모였다고 하는데 사실이냐”고 묻기도 했다.

산책 도중 들린 휴게소에서는 한바탕 축제마당이 벌어졌다.

참가자들은 이른 시간임에도 삼삼오오 모여 앉아 막걸리를 마시며 담소를 나눴다. 남북과 해외 인사들이 모여앉은 자리마다 ’통일을 위하여’라는 건배사가 울려 퍼졌다.

한 남측 참가자는 하모니카로 남측 노래인 ’강강술래’와 북측 노래인 ’반갑습니다’를 연주해 큰 박수를 받기도 했다.

=아쉬운 폐막식=

○…이번 행사는 경색된 남북관계 등의 영향으로 과거보다 짧은 1박2일 일정으로 열렸다. 15일 오후 개막식에 이어 16일 오전 곧바로 폐막식으로 이어졌다.

애초 오전 11시30분께 시작될 예정이었던 폐막식은 남과 북, 해외 측 공동위원장들의 발언문 조율이 지체되면서 오후 1시가 지나서야 시작됐다.

서울에서 왔다는 한 여성 참석자는 “애초 예정대로 서울에서 열리지도 못하고 기간도 짧아져 아쉬움이 많이 남는다”며 “다음에는 꼭 서울에서 다 함께 만날 수 있는 기회가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일본에서 왔다는 해외 참가자는 “기쁜 마음으로 열려야 할 민족의 행사지만 답답한 마음이 들었다”며 “남북관계가 하루빨리 정상화돼서 평화번영의 시대를 위해 손을 맞잡으면 좋겠다”고 말했다./금강산=공동취재단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