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산 1차 철수대상 11명 전원 귀환

북한이 금강산 1차 철수대상으로 적시한 한국관광공사와 금강산 면회소 인원 11명이 11일 오전 전원 철수했다. 이에 대해 한나라당 박희태 대표는 “백해무익한 도발”이라고 비판했다.

통일부에 따르면 금강산에 체류 중이던 면회소 인원 9명 가운데 1명이 9일, 2명이 10일 철수한 데 이어 이날 오전 10시 나머지 6명과 한국관광공사 직원 2명이 남측으로 귀환했다.

관광공사측은 시설 관리 인원이 철수함에 따라 이날중 면세점 물건도 모두 수거해올 예정이다. 또 이날 오후에는 금강산 내 협력업체 직원 2명이 추가로 철수해 금강산에는 137명만이 남게된다.

북측은 지난 3일 금강산 관광지구에 체류중인 ‘불필요한 남측인원’을 모두 추방할 것이라고 발표한 데 이어 9일 추방조치를 10일부터 실시한다고 밝혔다.

1차 철수대상에는 ‘한국관광공사와 금강산 면회소의 인원들을 비롯한 남측 당국 관계자 전원’으로 지목했다.

정부와 현대아산은 오는 14일까지 시설 관리 등을 위한 필수 인원 117명을 제외한 사람들을 모두 철수시킨다는 방침이다.

한편, 한나라당 박희태 대표는 금강산에서 불필요한 남측 인원을 추방하겠다는 북한의 조치에 대해 “결국 북한이 얻는 것이라고는 세계로부터의 고립과 경제적 손실을 입는 것 뿐”이라며 “백해무익한 도발을 하고 있다”고 11일 비판했다.

박 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북한이 금강산 참사 이후 무엇을 얻을 것이 있다고 저렇게 버티고 있는지 같은 민족으로서 안타깝다”면서 “시대착오적인 망상에서 하루빨리 깨어났으면 한다”고 지적했다.

또한 박 대표는 “오늘이 금강산에 관광을 갔다가 참변을 당한 지 꼭 한달 째”라며 “한달 동안 사태가 호전되기는커녕 북한은 이제 나머지 금강산에 있는 우리 국민들을 추방하겠다는 악화된 소리를 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북한은 빨리 이성을 회복해 금강산 사태를 조속히 풀고 가난에 굶주리는 북한 주민을 구해야 한다”면서 “북한이라는 나라가 그래도 문명 국가에 존재하는 나라라는 것을 보여주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