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산 호텔 2곳 CCTV 이송…단서 나올까

금강산 관광객 피살사건과 관련, 정부가 금강산 관광을 일시 중단한데 이어 후속조치 차원에서 개성관광 중단 가능성을 엿보여 주목된다.

홍양호 통일부 차관은 17일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금강산사건대책반 2차회의에 참석, “개성관광에서도 문제가 생기면 남북관계가 심각해질 수 있기 때문에 확실한 안전대책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며 “재발방지 대책이 없고 조사도 안 이뤄지는 상황에서 개성관광도 심각하게 생각해달라고 현대아산 측에 요청했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홍 차관은 또 “현대아산의 보고나 정황을 감안했을 때 북측의 이야기만 듣고 이번 사태를 해결할 수 없으며, 남북합의서 채택의 정신에 따르더라도 반드시 남북 공동조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대책반 회의에 참석한 윤만준 현대아산 사장은 이러한 요청에 대해 “현대아산도 나름대로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며 “개성관광과 관련해 관광버스에 북측 안내요원이 1명만 타고 있었지만 사건 이후 2명으로 늘리는 등 여러 가지 안전조치를 강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 사장은 이와 관련해 내일 개성을 방문해 안전대책을 점검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최성 전 의원은 “금강산 관광객 피격 사망 사건이 확실히 해결되지 않으면 개성관광도 영향을 받을 수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김호년 통일부 대변인은 “관광객 안전에 대해 추후라도 문제가 있다면 안전대책을 강구하기 위한 조치를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관광객 안전이 보장된다면 개성관광은 중단할 것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이어 “금강산관광과 개성관광은 별개라는 정부의 입장에는 변화가 없다”고 소개한 뒤 “현대아산 측에 개성관광 안전에 대한 강한 협조요청을 했지만, 개성관광에 대해 중단하라 말라 얘기한 적은 없다”고 덧붙였다.

김 대변인은 또 정부 차원에서 북이 진상조사단 파견 요구에 응하지 않고 있는데 따른 후속대책을 마련 중이라고 소개한 뒤 “상황이 장기적으로 진행될 수도 있고 북측이 사과해서 상황이 호전될 수도 있다”며 “전반적인 추가 대책은 적절한 시점이 되면 포괄적으로 정리해서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통일부에 따르면 북측은 명승지종합개발지도국 12일 담화 이후 추가 반응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김 대변인은 “대내적으로 침묵하고 있어 북한 사람들이 알지는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금강산 관광객 고(故) 박왕자 씨의 피살사건의 실체규명에 활용될 관광지구 내 호텔 2곳의 폐쇄회로(CC) TV가 17일 현지에서 봉인돼 오후에 정부측에 넘겨질 예정이다.

현대아산 관계자는 이날 “호텔 2곳의 CCTV가 원래 상태 그대로 봉인돼 현지 직원에 의해 이송되고 있으며 오후에 남측 영내로 들어오면 곧바로 정부에 전달돼 분석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CCTV 2개는 금강산 관광지구에 있는 비치호텔과 해금강호텔에 각각 설치돼 있던 장비다. 합동조사단은 해당 CCTV에 기록된 사건 당일 영상을 복원해 피살된 박 씨와 이번 사건 증인들의 호텔 출발시각 등 사건 관련 정황증거를 수집하는 데 활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결과에 따라 윤 사장이 확인한 박 씨의 출발시간(11일 오전 4시18분)과 박 씨의 피살시점이 북측 주장과 달리 5시20분경이라고 주장하는 이 모(여)씨가 숙소인 해금강호텔을 나선 시점이 오전 5시라고 주장하는 부분도 확인이 가능해 의혹 해명에 중요한 단서가 될 것으로 보인다.

만약 이 모 씨의 주장이 사실일 경우 4시55분경에 피살됐다는 북측 주장에 결정적인 타격을 입히게 될 것으로 보인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