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산 해수욕장서 밥도 해먹자!”

올 여름에는 금강산 해수욕장에서 야영하면서 취사도 가능해진다.

현대아산은 여름 휴가철을 맞아 8일부터 해수욕장을 개장하고 편의시설인 화진포 아산 휴게소와 숙박시설인 외금강호텔을 11일 개장할 예정이라고 4일 밝혔다.

특히 본격적인 피서 인파가 몰려드는 20일부터 8월10일까지 새롭게 운영되는 해수욕장 해변마을 야영촌에서는 개인 텐트뿐만 아니라 취사도구 및 음식물 반입도 허용된다고 현대아산은 설명했다.

다만 취사용 가스는 안전상 이유로 직접 가져갈 수는 없고 현지 구매만 가능하다.

금강산 해수욕장 야영촌에서 캠핑과 취사가 가능해짐에 따라 성인 기준으로 2박3일간 19만원으로 금강산 관광을 즐길 수 있게 됐다.

현대아산은 해수욕장 이용객의 편의를 위해 정기 셔틀버스를 운영할 예정이며 해변마을 숙박객들은 해수욕장과 샤워장, 탈의실 등 기본시설을 무료로 사용할 수 있고 제트스키, 바나나보트 등 각종 레포츠 시설 자유이용권 20% 할인 혜택도 받을 수 있다.

한편 현대아산은 금강산 관광객의 편의를 위해 고성군 현내면 화진포 아산 휴게소 건축을 마치고 11일 정식 개장할 예정이며, 앞으로 금강산을 방문하는 모든 관광객들은 이 휴게소에 집결해 금강산 출발에 필요한 준비와 안내를 받을 수 있게 된다.

또 현대아산은 북측 숙소로 쓰인 김정숙 휴양소 리모델링 공사를 마치고 새롭게 외금강 호텔을 11일 개관할 예정이다.

호텔은 11층 179실 규모로 346명을 수용할 수 있으며 부대시설로 2개의 식당과 세미나실, 스카이라운지 등이 구비돼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