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산 조사 오늘 종료…북한 후속조치 주목

북한이 25일부터 실시한 금강산 지구 내 남측 부동산 조사가 31일 마무리된다. 북한은 4월 1일을 데드라인으로 선포하고 특단의 조치를 예고한 바 있어 향후 북한의 조치에 관심이 집중되는 상황이다.


북한은 지난 25일 정부 소유 건물인 이산가족면회소를 시작으로 금강산 지구 내 남측 부동산 전체에 대해 조사를 실시했다. 31일 앞서 정전으로 조사를 마무리하지 못한 해금강 호텔 내 노래방에 대한 조사를 마치면 금강산 내 우리 측 부동산에 대한 조사는 완료된다.


앞서 북한은 18일 우리 측에 보낸 전통문에서 “4월부터 새 사업자에 의해 관광이 시작될 것”이라고 통보했고, 조사 첫날인 25일에도 ‘4월 1일까지 남측에서 (부동산 조사에)응하지 않으면 특단의 조치를 내리겠다’고 말했다. 때문에 어떤 형태로든 북한의 후속조치가 뒤따를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북한이 조사에 불응할 시 ‘부동산 몰수’를 경고한 바 있기 때문에 정부 소유의 이산가족면회소에 어떤 조치를 내릴지 주목된다. 정부는 면회소가 관광과 무관한 건물이라는 입장에 따라 조사에 응하지 않았다.


그러나 금강산 관광지구 내 우리 측 부동산에 대한 조사가 마무리되더라도 북한이 곧바로 특단의 조치를 내리긴 힘들 것이라는 게 대체적 관측이다. 조사 결과를 분석하는 시간을 통해 남측 반응을 주시할 것이란 시각이다.


또 지난 26일 발생한 천안함 폭발이 북한의 어뢰·기뢰에 의한 사고일 수 있다는 여론이 확산되고 있는 상황에서 남측 여론을 자극하는 조치를 취할 가능성도 그다지 높지 않다는 분석도 나온다.


대북 전문가들도 북한의 최근 관광과 관련한 조치들은 남한 정부의 금강산·개성관광 재개에 대한 입장변화를 압박하기 위한 ‘벼랑끝 전술’일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하면서 극단적 선택 가능성을 낮게 보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