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산 재산’ 협의 민·관 방북단 성과 없이 귀환

북측과 금강산 지구 남측 재산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29일 금강산을 찾은 민·관 합동 방북단이 별다른 성과없이 귀환했다.


통일부는 방북단이 오전에 협의를 마치고 오후 3시40분쯤 동해선 남북출입사무소(CIQ)를 통해 귀환했다고 밝혔다.


통일부 서두현 사회문화교류과장을 단장으로 한 12명의 민·관 방북단은 금강산 현대아산 사무소에서 북한 명승지종합개발지도국 관계자와 두시간 가량 협의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자리에서 ‘재산 정리’와 관련한 협의 일정을 두고 북측과 의견 차이가 발생해 실질적인 논의는 이뤄지지 못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북측이 예고한 ‘재산 정리’를 위한 추가조치와 관련한 통보도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통일부는 이번 방북과 관련 금강산 재산 정리와 관련 북측의 정확한 의도를 파악하기 위한 목적이라고 설명한 바 있다. 통일부는 북측의 금강산 재산 정리는 남북간 계약에 대한 명백한 위반이라며 계약 준수를 요구한다는 방침이었다.


그러나 북한은 이미 현대아산에 대한 금강산관광 독점권을 취소했고, 금강산국제관광특구 지정과 관련법안도 발표해 제3국에 관광 사업권을 넘길 것이라고 일방적으로 통보한 상태다.


이번 방북은 북한이 지난 17일 금강산지구에 있는 남측 재산을 정리하겠다며 남측 당사자들의 방북을 일방적으로 요청해 이뤄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