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산 임대수익, 투자비의 14%에 불과”

국회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 소속 한나라당 최구식 의원은 26일 “한국관광공사가 지난 2002년 이후 금강산 관광시설 임대수익으로 거둬들인 돈은 전체 투자비의 14%에 불과했다”고 주장했다.

최 의원이 한국관광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02년 9월부터 올해 8월 현재까지 한국관광공사가 거둔 금강산 관광시설 임대수익금은 모두 125억9천만원인 것으로 집계됐다.

하지만 한국관광공사가 지난 2001∼2004년까지 금강산 관광시설에 투자한 금액은 900억원으로 투자액 대비 임대수익금은 14%에 불과한 것으로 분석됐다.

한국관광공사는 또 금강산 자산 및 영업권 취득을 위해 한국수출입은행으로부터 빌린 855억원의 장기차입금을 올 하반기부터 2016년까지 연차적으로 갚아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 의원은 “관광공사의 금강산 관광시설 투자 여부를 두고 당시 큰 논란이 있었던 것으로 안다”며 “금강산 관광 부진에 따른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에게 돌아가는 만큼 남북관광 전반에 대한 방안 마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