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산 인원 1차 철수 11일까지 완료”

정부는 북한이 금강산 1차 철수대상으로 지목한 한국관광공사와 금강산 면회소 인원들을 11일 오전 10시까지 모두 철수시킬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부 관계자는 10일 “금강산 면회소 인원 9명 가운데 1명이 어제 나왔고, 오늘 2명이 추가로 철수한다”며 “내일 오전 10시까지 나머지 금강산 면회소 인원 6명과 한국관광공사 직원 2명 등 1차 철수대상 전원이 철수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북한은 지난 3일 금강산 관광지구에 체류 중인 ‘불필요한 남측인원’을 모두 추방할 것이라고 발표한 데 이어 10일부터 추방조치를 실시한다고 9일 밝혔다.

북측은 1차 철수대상으로 ‘한국관광공사와 금강산면회소의 인원들을 비롯한 남측 당국 관계자 전원’을 지목했다.

북한이 추방대상으로 지목한 인원은 한국관광공사 직원 2명과 금강산 면회소 관계자 9명으로, 금강산 면회소 관계자 9명은 각각 현대아산 3명, 현대건설 4명, 동의건축디자인 소속 2명이다.

9일 김호년 통일부 대변인은 “이들은 모두 민간인으로 정부 당국자는 현재 한 명도 체류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정부 관계자는 “북측이 말하는 ‘불필요한 인원’의 범위가 어디까지인지 현재는 알 수 없지만, 우리 측은 시설 관리 등을 위한 최소한의 인원만 남기고 나머지는 철수한다는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북측이 ‘불필요한 남측인원 추방’을 발표한 지난 3일 이후 10일까지 금강산에서 철수했거나 철수할 예정인 인원은 모두 119명으로, 남은 금강산 체류인원은 146명이다.

북측은 10일 군사채널로 우리 측에 보낸 통지문에서 “나머지 인원들에 대한 추방은 단계적으로 실시하게 된다”고 밝혔다.

한편, 현대아산 측에서도 금강산 관광 중단 장기화가 불가피해짐에 따라 내주 초까지 현지 인력을 절반가량 자진 철수시키는 등 비상운영계획 2단계 조치를 자체적으로 가동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현재 금강산에 남아있는 현대아산 직원 47명 가운데 22명이 13일까지 순차적으로 귀환해 금강산에는 25명만 남아 현지 시설 유지 및 보수를 담당하게 된다.

현대아산 측은 이번 조치는 비상인력운영계획 2단계에 따른 자발적인 조치로 ‘불필요한 인원’을 추방하겠다는 북측의 발표와는 무관하다고 설명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