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산 업체 “정부 수습책과 지원 필요”

금강산 관광과 관련된 업체 관계자들이 북한의 부동산 동결 조치에 입회하기 위해 27일 방북했다.


이날 방북한 인원은 금강산 관광 관련 28개 업체 관계자 41명으로, 동해선 육로를 통해 오전 9시40분 군사분계선을 넘어 금강산 지구로 들어갔다.


이 가운데 1명은 오후 5시께 귀환하고 나머지 인원은 현지 일이 마무리되는 대로 30일까지 차례로 나올 예정이다.


앞서 북한은 27∼30일 금강산의 민간 소유 부동산에 대한 동결 조치를 실행하겠다며 `부동산 소유자 및 대리인은 현장 입회를 위해 27일 오전 11시까지 금강산 지구 내 금강산 호텔에 집결하라’고 요구했다.


지난 13일 이산가족면회소 등 정부와 한국관광공사가 소유한 금강산 부동산 5건을 동결한 북한은 23일 명승지종합개발지도국 대변인 담화를 통해 이들 5건의 부동산을 몰수하고, 나머지 민간 부동산도 동결하겠다고 밝혔었다.


한편, 이날 방북한 조국래 금강산지구기업협의회 부회장은 “지금 시점에서 남과 북 모두에게 바라는 것은 부동산 동결조치 해제”라며 “북한 측이 바라는 협상테이블에 우리 정부가 좀 더 적극적으로 나왔으면 하는 것이 바람”이라고 말했다.


조 부회장은 “업체가 살아남을 수 있도록 정부가 경협기금을 선 지원을 해주고 후에 북측하고 회담하든지 해서 조처를 하는 것이 순서에 맞는다고 본다”며 “이런 때 정부가 투자자를 위해서 좋은 조치, 선 조치를 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선의의 피해자는 투자자들”이라며 “북측에도 냉대를 받고 남쪽 정부에도 따뜻한 대접을 못 받는 것 같다. 잘못하면 통일의 초석이 되고자 했던 투자자들이 일종의 매국노가 형태가 돼가지 않는가 하는 생각도 든다”고 답답한 심경을 밝혔다.


그는 이어 “강력한 대응책 외에 투자자에 대한 보상, 수습책도 동시에 나와야 한다”며 “정부가 투자자에 대한 수습책을 빨리 세워줘야 우리도 북측에 대해서 이것은 부당하지 않으냐고 힘있게 말할 수 있지 않겠느냐”고 덧붙였다.


송대우 금강산지구기업협의회 사무국장은 “30일 모든 조치가 끝나고 난 후 협회차원의 공식적인 입장을 발표하는 것으로 정리하고 있다”며 “북측에 대한 협회의 공식적인 입장전달은 정부채널을 통해 하고 지금으로서는 북한이 어떤 의도를 가졌는지, 분위기를 보고 오는 것이 맞는다고 본다”고 말했다.


송 국장은 “예상되는 가장 최악의 상황은 동결 이후 민간투자 부동산과 동산에 대한 몰수조치인데 이것 또한 상황을 보고 차분하게 대응할 생각”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