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산 사건은 군인이 민간여성을 조준사격한 것”

김호년 통일부 대변인은 29일 브리핑에서 “금강산 사건은 군인이 치마를 입은 여성 민간인에게, 추정으로는 조준사격을 한 사건”이라며 ‘금강산 사건을 국제무대에서 풀어가는 것이 남북이 외교전을 벌이던 냉전시대로 돌아가는 것이라는 비판이 있다’는 지적을 일축했다.

김 대변인은 “이 문제는 국제공조나 냉전시대 대결의 문제로 분석하고 얘기하는 차원 이전의 문제”라며 “우리는 국제사회로 가져갈 생각이 없고 남북간에 당연히 풀어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우리가 원하든 원하지 않든 국제사회 여론이 악화되고 국제사회도 충격으로 받아들이고 있기 때문에 그렇게 되면 할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의장성명에 ‘금강산 피살 사건’과 ‘10·4선언’ 내용이 삭제된 것과 관련한 북한의 반응에 대해 “북한 중앙방송이나 중앙통신에서 특별하게 발표를 하거나 논평을 하고 있지 않다”며 “시간이 아직 지나지 않았기 때문에 기다려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북한이 10·4선언을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과 비동맹운동(NAM) 장관급회의 등 국제무대에서 적극 이슈화하는데 대한 정부 입장을 묻는 질문에 “국제무대는 외교부 대변인이 말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전제한 뒤 “관련된 부처에서 적절한 협의를 하고 있고 사안이 발생할 때마다 의견을 주고 있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지난 27~28일 정부 합동조사단이 금강산 사건 진상규명을 위해 동해안에서 실시한 모의실험 결과가 금주 중 발표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세계식량기구(WFP)의 대북식량지원 요청 여부를 질문에 “공식 요청이 있었다고 들은 적이 없다”며 “그러나 북한의 식량사정과 대북 인도적 지원 등에 대해서는 계속 검토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외에도 현대아산의 7월 대북 관광 대가 지급 승인 여부에 대해 “현대아산의 관광대가 지급은 관광사업을 승인할 때 포괄적으로 승인한 것으로, 월별 허가 사항이 아니다”며 “현대아산이 승인사항 변경 등을 재신청할 때까지 유효한 것으로 보면 된다”고 설명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