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산 관광 파기 담화는 ‘마지막 경고'”

북한 주간지 통일신보는 금강산.개성 관광사업 계약파기를 경고한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아태위) 대변인의 3월 4일자 담화를 거론하며 “남조선 당국에게 주어진 마지막 기회이고 경고”라고 주장했다. 


통일신보는 13일 ‘경고를 무심히 대하지 말아야 한다’라는 제목의 주장글을 통해 “만일 남조선당국에게 진정으로 금강산과 개성지구관광을 재개할 의사가 있고 북남관계가 더는 되돌릴 수 없는 대결국면으로 치닫기를 원치 않는다면 이번 아태평화위 대변인 담화를 신중히 대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북한 아태위 대변인은 지난 4일 담화에서 “만일 남조선당국이 생트집을 부리며 관광길을 계속 가로막는 경우 우리는 부득불 특단의 조치를 취하지 않을수 없게 될 것”이라며 “그 특단의 조치에는 남측에 특혜로 주었던 관광사업과 관련한 모든 합의와 계약의 파기, 관광지역내의 남측부동산동결 등의 문제들이 포함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통일신보는 아태위 담화 발표 이후 ‘관광객 신변안전 문제 등 우선 해결’을 지적했던 통일부의 태도를 상기하며 “한마디로 저들의(남측의) 그릇된 태도를 버리지 않겠다는 소리”라고 강변했다.


이어 “남조선 당국은 기회란 아무 때나 차례지는(오는) 것이 아니며 시간이 언제나 그들만을 위해 흐르지 않는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면서 “저들의 고질적이고 불손한 태도가 관광재개는 물론 북남관계에 미치게 될 엄중한 후과를 똑바로 알고 분별있게 처신하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위협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