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산 관광객 피격…“12일부터 관광중단”

정부는 11일 금강산 특구에서 발생한 북한 초병에 의한 남측 관광객 총격 피살 사건에 대한 후속조치로, 12일부터 사건 진상이 규명될 때까지 금강산 관광을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

현대아산에 따르면 이날 새벽 5시께 북한의 북강원도 온정리 금강산 특구내 해수욕장 인근에서 남측 관광객 박왕자(53.여)씨가 총격을 받아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박 씨는 군사보호 시설 구역에 들어갔다가 피격됐다고 북측은 주장했다.

이에 대해 김호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긴급 브리핑을 통해 “이번 사건에 대한 조사가 완료될 때까지 금강산 관광을 잠정 중단할 것”이라며 “진상조사 결과에 따라 합당한 상응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통일부는 12일부터 금강산 관광을 중단할 예정이며 현재 금강산에 남아있는 관광객은 예정된 일정을 마친 뒤 귀환토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우리 관광객이 사망한 사고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면서 “이번 사고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을 한다는 인식을 갖고 진상규명과 관련한 조치를 취할 것이며 북측도 이런 진상규명 활동에 적극 협조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또 “통일부 차관을 단장으로 하는 관계부처 합동 대책반이 진상조사 및 향후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북한군에 의해 피격 당해 사망한 박 씨는 11일 새벽 산책 도중 북한군 초병의 경고와 공포탄에 당황한 나머지 달아나던 중 민간인 통제구역을 넘어서 사고를 당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현대아산에 따르면 박 씨는 이날 오전 4시 30분쯤 금강산 특구내 금강해수욕장에서 고성읍 방향쪽으로 1km쯤 산책을 하다 민간인 통제구역 울타리를 넘어가 북한군의 총격을 받아 사망했다는 것.

육안 검사 결과, 박 씨는 등에서 가슴을 관통하는 부분과 좌측 엉덩이 부근에 한발씩 총상을 입었으며 사인은 총상으로 인한 호흡부전인 것으로 밝혀졌다.

박 씨는 산책을 하며 지나간 첫 번째 북한군 초소에서는 별다른 일을 당하지 않았지만 두 번째 초소에서는 정지명령과 경고사격을 받은 뒤 피격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아산 관계자는 “박 씨는 장전항 인근 호텔에 투숙한 상태에서 새벽 해변가 산책을 나간 것 같다”면서 “박 씨는 해수욕장을 따라 산책하던 중 민간인 통제구역을 넘어서자 초소의 북한군 초병이 박씨에게 ‘당장 멈춰 서라’는 명령을 내렸고, 이어 공포탄을 발사했던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초병은 박 씨가 계속 달아나자 사격을 가했던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고 말했다.

북측은 “박 씨가 수차례 정지명령과 경고사격에도 불구하고 계속 넘어와 사격을 했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박 씨의 시신을 검안한 속초병원 측은 “숨진 박 씨는 등 뒤에서 날아온 총탄에 맞아 숨졌다” 밝혔다.

이날 오후 박 씨의 시신을 검안한 속초병원 서명석 병원장은 “사인은 흉부 총상에 의한 호흡부전”이라며 “이는 등 뒤쪽에서 날아든 탄환에 의해 흉부 총상으로 폐속에 혈흔이 고여 호흡곤란 및 과다출혈로 사망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어 “시신의 상처를 육안으로 확인한 결과 총상 부위는 우측 등쪽에서 가슴 부위 관통상과 좌측 엉덩이 부분 관통상 등 2곳이었다”며 “등 뒤쪽에서 총격을 당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