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산 관광객 일시 억류 ‘해프닝’

금강산 관광단이 북한측에 의해 출발이 지연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17일 현대아산과 금강산 방문객 등에 따르면 새천년생명운동 소속 한나라당 차명진 의원이 북한측 초병과 불필요한 접촉을 했다는 이유로 조사를 받아 이날 오후 금강산에서 출발하려던 관광객 1천여명의 출경 수속이 40분 가량 지연됐다.

차 의원은 새천년생명운동의 연탄 보일러 공장 기공식 행사 참석차 방북했으며, 이날 금강산 온천에서 온정각으로 향하는 중간 길목에 있는 북한측 초소에 있던 북한 병사들에게 아이스크림과 땅콩 등을 전달하려다 북측의 반발을 산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차 의원은 호의로 북한 병사들에게 아이스크림 등을 전달하려 했지만 북한측은 차 의원이 금품을 제공하려 한 것으로 간주하고 이를 제지한 것으로 전해졌다.

금강산에서는 북측 초병과 주민들과의 불필요한 접촉은 금지돼 있다.

이후 북측은 차 의원이 초병에게 아이스크림 등을 전달하려 한 경위를 조사했으며, 남측으로부터 재발방지 약속 등 사과를 받는 선에서 사태를 마무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같은 해프닝으로 인해 1천여명의 관광객들이 당초 출발시각보다 40분 가량 늦어진 오후 5시40분 출발하는 불편을 겪어야 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