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산 관광객 방북승인 폐지 바람직”

정동영(鄭東泳) 통일장관은 8일 “지난해 하반기부터 의지를 갖고 금강산 관광객에 대한 신원조회를 폐지하고 방북승인 절차를 폐지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보고 관계부처와 협의해 왔으나 단계적으로 접근하자는데 의견이 모아졌다”고 밝혔다.

정 장관은 이날 국회 통일.외교.안보분야 대정부 질문에 출석, 열린우리당 조성래(趙誠來) 의원의 질문에 대한 답변을 통해 이 같이 전하며 “(일단) 한번 이상 다녀온 사람은 신원조회를 면제한다든가 초.중.고 단체 관광객의 경우 신원조회 면제 등의 조치가 이뤄졌다”고 전했다.

정 장관은 “앞으로 방북 승인이나 신원조회 조치를 폐지해 설악산에 가듯이 금강산에 갈 수 있으면 관광객이 늘어나고 남북관계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