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산 관광객 “박왕자씨 피격 시점은 5시20분께”

금강산 관광객 고(故) 박왕자씨가 북한 초병에게 피격된 시점은 북측이 밝힌 오전 4시50분 전후가 아니라 이미 해가 뜨고 난 뒤인 오전 5시20분께라는 관광객의 증언이 나왔다.

이는 육안으로 사람 외양을 충분히 식별할 수 있는 시간에 사건이 발생했다는 점을 뒷받침하는 것이어서 북한군이 박씨가 관광객이라는 사실을 알아차리고도 과잉대응한 게 아니냐는 의혹을 더욱 짙게 하고 있다.

관광객 이모씨는 14일 연합뉴스와 전화통화에서 “(박씨가 피살된) 10일 오전 숙소였던 해금강호텔에서 나와 해수욕장쪽으로 산책을 나갔다가 총성을 들었다”며 “총소리는 5시20분께 들렸던 것으로 생각된다”고 말했다.

이씨는 “공교롭게 정각 5시에 호텔 밖으로 나와 산책을 했고 다시 숙소에 왔더니 시각이 5시40분이었다”며 “해수욕장 산책로를 매우 고른 속도로 걸어갔다가 돌아가려는 순간 총성이 들렸던 만큼 그 시각은 5시20분을 전후한 때임에 틀림없다”고 설명했다.

이씨는 “당시는 이미 해가 떠서 날이 환했다”면서 “숙소에 돌아갔더니 관광 가이드도 `오늘따라 날씨가 참 맑네요’라고 말하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박씨의 피살 현장까지 목격했다고 증언한 대학생 이인복씨도 총이 격발된 시점을 유추할만한 정황을 제시했다.

대학생 이씨는 이날 “여성의 피격 현장을 2∼3분 정도 바라보고는 군인이 저도 쳐다보고 있다는 생각이 들어 해변 인근 숙소로 돌아왔는데 씻고 가방을 챙긴 뒤 옆 사람에게 물어보니 5시50분이라고 말해줬다”고 밝혔다.

피격 시점이 오전 4시 50분 경이라는 북측의 주장이 맞다면 대학생 이씨가 군사경계선인 철제펜스에서 현장을 목격한 지 2∼3분 후 숙소로 돌아와 가방을 챙기기까지 1시간 가량 소요된 셈이다.

그러나 박씨의 숙소인 해변마을 텐트촌이 펜스로부터 걸어서 5분 정도 거리였다는 점에서 북측이 제시한 피격 시점은 물리적으로 너무 이른 시간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