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산해수욕장서 야영·취사 가능해진다”

이르면 7월부터 금강산 해수욕장에서 텐트를 치고 야영을 하며 삼겹살로 저녁을 먹을 수 있을 전망이다.

또 100-200대 규모로 자가용 시범관광도 추진된다.

현대아산 김윤규 부회장은 8일 금강산 관광객 100만명 돌파를 기념해 금강산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내달 초 개장하는 금강산 해수욕장에서 텐트를 치고 야영을 하도록 북측과 합의했다”고 밝혔다.

2003년 개장한 금강산 해수욕장은 지금까지는 낮 시간대에만 해수욕이 가능했고 개인적으로 텐트를 치는 것은 금지됐다.

김 부회장은 또 “취사도 가능하도록 북측과 원칙적으로 합의했지만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허용할지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해변의 24시간 이용이 가능해지면 금강산은 산과 바다가 어우러진 명실상부한 종합관광단지로 거듭날 것”이라고 내다봤다.

또 작년에 북측과 합의한 자가용 관광 실시를 위한 첫 단추로 조만간 100-200대 규모의 시범관광이 추진된다.

김 부회장은 “사업 파트너인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와 자가용 시범관광 실시를 합의했다”면서 “하지만 이를 위해서는 남북 관계당국의 승인을 받아야 하기 때문에 실시될 지 여부는 아직 불투명하다”고 말했다.

만약 자가용 관광이 성사되면 관광객들은 자기 차에 텐트를 싣고 금강산을 방문해 야영을 하면서 직접 밥도 해 먹는 등 남쪽 여느 관광지와 크게 다를 것 없는 자유로운 관광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아산은 또 해금강호텔에서 고성항횟집에 이르는 고성항 해변 1㎞를 상가와 주거지 등으로 이뤄진 해변마을로 조성하기로 하고 일반분양을 검토하고 있다.

김 부회장은 “1억-2억원의 돈만 있으면 누구나 투자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특히 실향민들의 관심이 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금강산을 자연친화적 관광지로 조성해야하기 때문에 해변을 중심으로 개발할 계획”이라며 “북핵 문제 등으로 망설였던 투자자들이 요즘에는 많은 관심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금강산=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