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산피살’ 통일부, ‘컨트롤타워’ 부상

현정부 출범을 즈음해 폐지 위기에 놓였다가 가까스로 살아난 통일부가 금강산 관광객 피격 사망사건이 발생하면서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새 정부 출범 이후 남북 당국간 대화 단절 속에 일감이 별로 없었던 통일부가 역설적이게도 역대 남북관계 최악의 사건 중 하나로 기록될 이번 사태에서 `컨트롤타워’를 맡아 가장 바쁜 부서가 된 것이다 .

현재 정부합동대책반 단장을 홍양호 통일부 차관이 맡아 회의를 주재하고 있으며 사건 관련 모든 공식 브리핑은 김호년 통일부 대변인이 진행하고 있다. 13일 정부 입장을 담은 대북 성명도 통일부 대변인 명의로 나왔다.

이번 사건의 진상 규명을 위한 정부 합동조사단도 통일부 고위 공무원을 단장으로 해 구성된다.

이에 따라 통일부 당국자들은 실국에 관계없이 거의 전원이 비상근무 체제로 움직이고 있지만 조직이 대폭 줄어든 탓에 일손이 딸린다고 하소연하고 있다.

또 현재 대책반 회의에서는 이번 사태에 대한 대처 방안은 물론 방북교육 강화 방안과 관광시 유의 사항에 대한 안내 문제, 금강산 관광객 사고예방 시스템 등도 논의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통일부 안팎에서는 결국 이번 사태를 포함, 남북관계를 어떻게 풀어낼 것인가에 따라 통일부의 존재 가치가 최종 평가받겠지만 지난 40년간 쌓인 통일부의 대북 노하우와 전문성이 없었다면 이번 상황을 관리하는 데 좀 더 어려움이 있었을 것이라는 이야기도 나온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