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산관광 14주년 맞아 현대아산 19일 방북

현대아산 관계자들이 금강산관광 14주년 기념행사 참석을 위해 오는 19일 금강산을 방문한다. 통일부는 16일 “김종학 사장을 비롯한 현대아산 관계자 19명의 금강산 방문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통일부에 따르면 김 사장 등은 19일 오전 동해선 남북출입사무소를 통해 금강산을 방문, 관광 14주년 기념행사를 하고 고(故) 정몽헌 현대그룹 회장의 추모비를 찾아 참배할 예정이다. 또 금강산지구 내 현대아산 소유의 시설물을 돌아볼 계획이다.


그러나 북한 당국이 지난해 자신들의 관광재개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자 금강산지구 내 남측 자산에 대한 몰수·동결, 현대아산 독점권 취소, 금강산국제관광특구법 제정 등을 단행한 만큼 시설물 방문을 불허할 가능성도 있다.  


금강산관광은 1998년 11월18일 관광선 ‘금강호’가 이산가족 등 826명을 태우고 동해항을 출항, 북한의 장전항에 입항하면서 시작됐다. 그러나 2008년 7월 11일 북한군에 의한 남측 관광객 박왕자 씨의 피살사건이 발생해 관광이 중단된 뒤 4년째 재개되지 못하고 있다.


올해 현대아산 관계자의 금강산 방문은 정몽헌 전 회장의 9주기 추모식 참석차 이뤄진 장경작 현대아산 사장의 8월 초 방북 이후 처음이다. 이번 방북에서 금강산관광 재개를 둘러싼 현대아산과 북측간의 논의가 진행될지 주목된다.


한편 최근 대선 후보들은 남북관계 개선을 한목소리로 주장하고 있다. 특히 문재인·안철수 후보는 금강산관광 재개를 남북관계 개선의 신호탄으로 여기는 분위기다. 그러나 관광 재개가 현실화되기 위해서 넘어야할 장애물이 한두 가지가 아니다. 


북한이 지난해 5월 현대그룹이 갖고 있던 금강산 관광 독점권을 제한하는 금강산 특구법을 새로 채택하면서 현대그룹의 금강산 관광사업 근거로 마련된 금강산관광지구법과 시행규정은 그 효력을 잃었다. 또한 지난해 8월 남측 자산을 몰수하고 인원들을 모두 추방한 상태이기 때문에 시설물에 대한 법적 처리 문제도 난제로 남아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