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산관광 축소로 예약객 피해 `속출’

북측의 통보로 9월부터 금강산관광이 지금의 절반 수준으로 축소됨에 따라 예약객들의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현대아산은 29일 우선 9월1-15일에 예약한 당일 및 1박2일 관광객들에 대한 예약 취소 방침을 각 여행사에 통보했다.

해당 여행객은 전체 여행 예약객의 절반 정도인 9천여명에 이르며 축소 운영이 길어지면 피해자 규모는 눈덩이처럼 불어날 전망이다.

현대아산 관계자는 “금강산관광 축소 운영이 언제까지 계속될지 몰라 일단은 9월15까지만 취소를 받고 있다”면서 “예약 취소자에 대해서는 전액 환불 조치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금강산관광은 가을 성수기를 맞아 10월말까지 예약이 완료됐으며 9-10월의 당일 및 1박2일 예약자는 3만여명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당일이나 1박2일 관광객은 주로 강원도와 연계해 진행되는 수학여행객들이 다수여서 현대측을 더욱 곤혹스럽게 하고 있다.

현대아산 관계자는 “수학여행단은 다른 곳으로 갑자기 일정을 바꾸기도 어렵거니와 학생들에게 금강산관광 등에 대해 나쁜 인식을 심어줄까 우려된다”고 말했다.

금강산관광 축소가 알려지자 현대아산에는 여행사의 항의가 줄을 잇고 문의 전화도 빗발치고 있다. 일부는 현대아산에 직접 찾아와 대책을 촉구하기도 했다.

금강산관광을 전문으로 하는 ㅇ여행사 관계자는 “300명 정도의 예약을 취소하게 됐다”면서 “예약 취소에 손해배상을 해달라는 등 거세게 항의하는 분들도 있는데 어떻게 해야할 지 난감하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