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산관광 조건中 신변안전 가장중요”

통일부는 18일 이날로 11주년을 맞은 금강산 관광의 재개 문제와 관련, “가장 중요한 것은 신변안전”이라고 밝혔다.


천해성 통일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작년 7월 금강산 관광객 피살사건에 대한 진상 규명, 재발방지, 관광객 신변안전에 대한 제도적 장치 마련 등 금강산 관광 재개를 위한 선결조건을 재확인한 뒤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당국간 협의와 합의를 통해 신변안전을 철저하게 제도적으로 보장을 해야 된다”면서 “그것이 선행되지 않고서는 우리 국민이 안심하고 관광하는데 여러 가지 어려움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부연했다.


천 대변인은 이어 신변안전 보장 방안 마련을 위한 회담과 관련, “우리가 먼저 회담 제의를 할 수도 있겠고, 북한이 제의를 할 수도 있겠지만 현재 구체적인 회담개최 제의는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1998년 11월18일 시작된 금강산 관광은 지난 해 7월11일 남측 관광객 고(故) 박왕자씨가 북측 초병의 총격에 의해 사망한 직후 우리 정부의 결정에 의해 중단됐다.


그 후 올 8월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이 김정일 국방위원장과의 면담을 계기로 북측과 금강산 관광 재개에 합의하고, 김 위원장으로부터 관광객 피격 사건의 재발 방지를 구두로 약속받았지만 정부는 기존 3대 조건이 당국간 대화를 통해 충족돼야 관광 재개를 검토한다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