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산관광 경제효과 최소 2천억원”

1998년 시작된 금강산 관광이 10여 년 동안 최소 2천억 원 이상의 경제효과를 유발했다고 현대아산이 12일 밝혔다.

현대아산이 작성한 ‘남북관광이 국내관광산업에 미치는 영향’ 보고서에 따르면 금강산 관광은 1998년부터 지난해까지 여행사, 지역 숙박업체, 수송업체에 최소 1천980억 원의 경제 이득을 안겼고 최소 2천여 명의 일자리를 만들었다.

경제효과를 살펴보면 금강산 관광의 경우 지난해까지 누적 관광객 175만 명이 전국의 관광객 주거지에서 고성 남북출입국관리소까지 왕복 이동하는 데 지출되는 평균 교통비용을 3만원이라고 가정했을 때 수송업계에 지불된 금액은 525억 원이다.

대리점에 지급된 1인당 평균 모객 수수료를 2만5천원으로 계산하면 총 모객 수수료는 437억 원이며, 금강산 현지에 참여하고 있는 협력업체에게는 숙박시설, 식음시설, 판매시설 등에 998억 원의 투자가 이뤄졌다.

설악권, 고성군 인근의 숙박업, 음식업, 도소매업 등에 지출된 금액은 정확히 집계되고 있지 않으나 175만 명 10-20%가 설악권에서 숙박했다고 가정한다면 숙박비 및 식음료 비용도 결코 무시할 수 없는 규모가 될 것으로 현대아산은 분석했다.

또한 현재 남북관광을 취급하는 대리점 숫자는 110여개에 이른다. 대리점당 2명씩 전담 직원이 있다고 가정한다면 220여명의 신규 일자리가 창출됐다.

관광 조장의 숫자는 150여명에 달하고 금강산 현지의 호텔을 비롯한 서비스 시설에 종사하고 있는 내국인의 인원수도 600여명이 넘으며 그 외 지원 분야 인원까지 포함한다면 최소 2천여 명의 일자리가 창출된 셈이다.

현대아산은 금강산 관광 협력업체의 수가 200여개에 이르고 있으며 향후 남북관광이 활성화되고 개성, 백두산 지역으로 확대된다면 일자리 창출과 신규 관광투자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평가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