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산관광을 살리자’…움직임 태동

최근 북측이 관광 인원 축소를 통보한 금강산 관광사업과 관련, 시민단체를 중심으로 정상화에 힘을 모으자는 움직임이 확산되고 있다.

남북포럼(대표 김규철)은 6일 “시민단체, 학계, 남북경협 전문가 등에게 가칭 ‘금강산관광 정상화 추진 운동본부’ 구성에 동참을 권유하는 제안서를 보낸 결과 일부 시민단체 및 남북경협 전문가들이 참여 의사를 전해왔다”고 밝혔다.

제안서는 최근 북측의 관광 인원 축소 통보로 또 한번 난관이 조성된 금강산 관광사업을 지속 가능한 평화사업으로 만들 수 있도록 지혜를 모아야 한다며 각계의 동참을 호소했다.

현재 참여 의사를 밝힌 단체 및 전문가는 윤경로 경실현 통일협회 이사장, 평화연대 산하 평화연구소 소장을 맡고 있는 심의섭 명지대 교수, 임완근 남북경제협력진흥원 원장, 김영일 남북투자기업협의회 회장, 조항원 남북관광공동체 대표 등이다.

김 대표는 “내일 중으로 남북경협과 관련한 활동을 해왔던 대학 교수들을 접촉해 참여 의사를 타진한 뒤 운동본부 구성을 마무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운동본부는 오는 13∼16일 평양에서 개최되는 남북장관급 회담에 때를 맞춰 내주 중 금강산관광의 조속한 정상화 및 대북사업의 투명성을 촉구하는 대국민 기자회견을 개최할 계획이다.

한편 반전.평화운동 단체인 평화네트워크도 지난달 30일 성명을 내고 “이번 조치는 금강산 관광사업 등 대북사업에 대한 부정적 여론을 불러 일으킬 것으로 우려된다”며 “대북관광사업이 차질을 빚게 된다면 한반도 평화정착도 그만큼 늦춰질 수 있다”며 북측의 관광인원 축소 방침의 철회를 강력히 요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