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산건설현장 구호 놓고 해프닝

지난 달 제18차 남북장관급회담에서 북측이 금강산 내 우리측 건설현장 근로자들이 작업 전 외치는 ‘구호’를 놓고 문제를 제기하면서 이를 확인, 설명했던 해프닝이 뒤늦게 확인됐다.

1일 통일부에 따르면 북측은 지난 달 21∼24일 평양에서 열린 장관급회담에서 금강산 이산가족 면회소 신축 현장에서 근로자들이 외친 구호를 문제 삼았다.

북측의 주장은 구호의 내용이 자극적인 것으로 들렸다는 것.

함성이나 구호로는 재해를 막자는 취지에서의 ‘전공정 무재해’ 구호가 있고 그날그날 작업환경에 따라 필요한 내용을 외친다는 게 현장측 설명이다.

예컨대 바람이 심한 날은 ‘바람 조심하자’고 선창을 하면 근로자들이 ‘좋아좋아’ 하는 식의 구호로 답한다는 것. 또 선창의 내용에 따라 ‘싫어싫어’로 답하는 경우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북측의 주장에 따라 우리측은 평양 현지에서 즉각 구호 내용에 대한 확인작업에 들어갔지만 문제될 만한 내용이 없었다는 점을 설명하고 오해를 푼 것으로 전해졌다.

북측도 그 후 조선아시아태평양위원회 참사가 면회소 건설현장을 찾아 확인작업을 벌였다는 후문이다.

건설 현장 관계자는 이에 대해 “120여명이 나와서 작업을 진행 중인데 작업을 시작하기 전인 오전 6시50분에 체조를 하고 함성을 지른다”며 “북측의 오해가 있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북측이 장관급회담 과정에서 현장의 구호를 어떻게 들었다고 밝혔는지는 공개되지 않아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다만 전공정 무재해 가운데 ‘공’자가 다른 구호의 발음과 잘못 연결돼 자극적인소리로 들리면서 오해가 있었던 게 아니냐는 관측이 적지 않은 상황이다.

이종석 통일부 장관은 지난 달 29일 금강산 면회소 현장 관계자들을 격려한 뒤 이와 관련해 “우리가 잘못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다만 예민하게 느낄 수 있는 부분에 대해서는 유념해 달라”고 당부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