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산·개성공단 지속 국민투표로 결정해야”

▲ 국비협은 ‘국민투표를 통해 대북지원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는 내용의 서명운동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데일리NK

보수단체 대표와 전직 군·경찰 간부 등으로 구성된 국가비상대책협의회(의장 김상철)가 기자회견을 열고 대북지원을 계속할지 여부를 결정하기 위한 국민투표 실시를 요구하고 나섰다.

국비협은 “작년 북한 핵실험 이후 100일(17일)이 다 됐지만 금강산 관광과 개성공단 사업이 계속되고 있다”며 “대한민국을 북핵 인질국가로 전락시킬 위험이 있는 대북지원을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국비협은 “1995년부터 지금까지 북한에 지원해준 8조 5천억원은 북한 식량기근 해소에 필요한 돈의 세 배가 넘지만, 북한에서 굶어죽은 사람은 3백만이 넘었다”며 “김정일 정권은 지원물자의 대부분을 핵개발 등 ‘선군정치’ 강화에만 썼다”고 지적했다.

김상철 국비협 의장은 “북한 핵실험 후 유엔대북제재가 시작됐지만 한국과 중국의 대북지원이 계속돼 제재가 유명무실화 되고 있다”며 “금강산·개성공단 사업 중단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지만 정부는 마이동풍(馬耳東風)”이라고 비난했다.

이에 따라 국비협은 국민투표를 통해 대북지원 여부를 결정할 것을 촉구하는 전자 서명운동을 홈페이지를 통해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을 마치고 진행한 서명식에는 김석우 전 통일부 차관을 비롯해 강철환 북한민주화동맹 부위원장, 홍순경 탈북자동지회 회장 등 50여명의 인사가 참여했다.

한편 국비협은 실질적 효과가 있는 대북지원을 강화하기 위해 탈북자들이 북한에 두고온 가족에게 구호품을 보내는 일을 돕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