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스, 北선박서 화학무기 방호복 1만여벌 압수”

그리스 당국이 지난 2009년 9월 시리아 행(行)으로 추정되는 북한 선박에서 화학무기 방호복 약 1만4천벌을 압수했다고 복수의 외교관들이 16일(현지시간) 전했다.


그리스는 그러나 이를 1년8개월이 지나서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보고한 것으로 드러났다.


그리스가 화학무기 방호복 압수 사실을 보고했을 당시 유엔 안보리는 핵개발 의혹에 따른 대(對) 북한 제재가 제대로 이뤄지고 있는지 여부를 논의 중이었다.


익명을 요구한 한 외교관은 그리스의 방호복 압수 사실을 확인하면서 “그리스의 작전은 2009년 11월에 시행됐지만, 올해 9월에야 유엔 안보리에 보고됐다”고 전했다.


또 다른 외교관은 “당시 북한 선박은 시리아의 라타키아로 향하는 것으로 추정됐다”면서도 그리스가 안보리에 보고한 내용에는 시리아가 적시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 외교관은 그러면서 시리아와 관련된 것으로 추정되는 제재 위반 사례가 점점 많아지는 데 대해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시리아는 이미 이란에 대한 무기수출 금지 조치 위반에도 연관돼 있다.


한편, 영국의 한 외교관은 공식 트위터 계정을 통한 답변에서 “북한이 여전히 안보리 결의안을 위반하고 있음이 분명하다”고 말했고, 한 독일 외교 소식통도 “계속되는 (북한의 핵무기) 확산 노력에 대해 안보리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나 이들 외교 소식통들은 그리스의 화학무기 방호복 압수 사실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