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럴 줄 알았다!…친북단체 “박근혜 피습, 한나라당 자작극” 주장

한총련 등 친북단체들이 참여하고 있는 <남북공동선언실천연대>(대표 권오창)가 한나라당 박근혜 대표 피습은 미국의 정치공작에 따른 한나라당의 자작극이라고 주장하고 나섰다.

실천연대는 24일 ‘박근혜 피습사건, 의혹을 제기한다’는 논평을 통해 미국과 한나라당은 이번 지방선거 승리를 발판으로 한반도 정국의 주도권을 쥐기 위해 ‘테러’라는 정치공작을 펼쳤다고 주장했다.

실천연대는 논평에서 “전적으로 정치적 이해득실만 따지자면 역설적이게도 가장 유력한 용의자는 한나라당”이라면서 “사건 이후 한나라당이 커다란 정치적 성공을 거두고 있기 때문에 이번 사건은 정치적 목적과 의도를 가진 계획된 조직적 범죄”라고 말했다. 따라서 “한나라당에 대한 자작극 의혹이 제기될 수밖에 없다”고 했다.

이어 “박근혜 대표가 자해소동을 벌일 만큼 한나라당에 절박한 상황이 아니었다”면서도 “그러나 향후 남북관계와 대선구도를 고려하여 상황을 판단해 보면 미국과 한나라당에게 필요한 것은 그냥 승리가 아닌 압도적 승리, 향후 남북관계의 발전을 차단할 수 있는 정국 주도이기 때문이다”고 설명했다.

실천연대는 “지난 대선에서 미국은 한나라당을 지원했으며 이번 선거에도 어떤 식으로든 친미세력들을 지원하고 있다”면서 “미국은 지금 한국에 친미정권을 수립하기 위해 말 그대로 악랄하게 책동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실천연대는 “향후 선거 과정에서 미국의 정치공작은 더욱 기승을 부릴 것”이라며 “이번 사건은 어쩌면 향후 선거국면에서 발생할지도 모를 충격적인 정치사건의 예고편”이라고 주장했다.

김용훈 기자 kyh@dailyn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