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환 납북자 4명, 北 상대 피해배상 고소장 …”30년간 강제노역”

▲北 정부에 보낼 고소장 ⓒ동아일보

북한에 납치됐다 한국으로 탈출한 납북어부들이 북한 정부를 상대로 피해 배상을 요구하는 공동고소장을 제출한다고 동아일보가 9일 보도했다.

<납북자가족모임>(회장 최성룡)과 <피랍탈북인권연대>(사무총장 도희윤)은 8일 “한국으로 귀환한 납북자 이재근(68), 진정팔(66), 고명섭(63), 김병도(53) 씨 등 납북자 4명이 북한 조선노동당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에게 피해 배상을 요구하는 고소장을 9일 접수시킬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들 납북자들은 이 고소장을 국가인권위와 ‘진실과 화해를 위한 과거사 정리위원회’에 보내고 이를 판문점을 통해 북한에 접수시켜 줄 것을 통일부에 요구하기로 했다.

이들은 미리 작성한 고소장에서 “북한에 의해 강제로 납치돼 30년 동안 감금과 폭행, 강제 노역을 당했다”며 “이로 인해 받은 물질적, 정신적 피해를 배상하는 차원에서 북한 조선노동당은 1인당 1억 달러씩 총 4억 달러를 지불하라”고 요구했다.

이에 앞서 2000년 북송된 비전향 장기수들은 6일 판문점을 통해 과거 남한 군사정권 시절 고문 등 탄압에 대한 배상으로 10억 달러를 요구하는 공동고소장을 국가인권위와 진실과 화해를 위한 과거사위에 전달해달라고 요청했다.

도희윤 사무총장은 “오래전부터 북한 정부에 납북자 피해 배상 요구를 준비했으나 최근 북송된 비전향 장기수들이 남한 정부에 고소장을 보냈다는 소식을 듣고 이 계획을 앞당겼다”면서 “이를 계기로 남한 정부도 납북자 생사 확인 및 송환에 적극적으로 나서 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후에도 납북자 484명에 대해 생사확인 및 조기송환을 요구하는 한편 남한에 있는 가족들의 동의를 받는대로 이들에 대한 보상을 추가로 요구할 계획이다.

양정아 기자 junga@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