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순 여배우 김혜영 결혼 3년 만에 이혼

연예인들의 이혼 소식이 잇따라 전해지고 있는 가운데 연기자와 가수로 활동 중인 귀순 여배우 김혜영(32)이 이혼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김혜영은 2002년 10월 당시 군의관이었던 이모 씨와 결혼했으나 꼬박 3년 만인 2005년 10월 이 씨와 헤어졌다. 이 같은 사실은 김혜영이 22일 KBS 2TV ‘남희석 최은경의 여유만만’의 녹화에서 직접 밝히며 알려졌다.

이날 오후 3시부터 서울 여의도 KBS에서 진행된 ‘남희석 최은경의 여유만만’의 녹화에서 김혜영은 “큰 관심과 격려 속에 결혼했는데 주변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해 죄스러웠다. 그래서 그동안 주변에 이혼 사실을 숨겨왔다”고 고백했다.

더욱 안타까운 사실은 그가 이혼 사실을 최근까지 가족에게도 숨겨왔다는 점.

김혜영은 “이혼 사실을 차마 얘기할 수 없어 이혼 후에도 가족 모임에 참석하는 등 여전히 부부인 것처럼 행동했다. 그래서 양가 부모님과 가족들도 얼마 전에야 우리가 이혼한 사실을 알게 됐다”고 말했다.

실제로 그는 올 상반기까지만 해도 각종 인터뷰를 통해 ‘결혼 5년차’라고 밝히는 등 이혼 사실을 숨겨왔다.

그는 이혼 사유에 대해 “결혼과 동시에 남편이 춘천에 병원을 개업하면서 주말 부부로 지내게 돼 함께 할 시간이 부족했다. 또 남편이 종갓집 장손이었기 때문에 종갓집 맏며느리로서의 어려움도 있었고 무엇보다 아이가 생기지 않아 갈등을 겪었다”고 담담하게 밝혔다.

1998년 8월 가족과 함께 귀순한 김혜영은 ‘귀순 여배우 1호’라는 타이틀로 당시 언론의 높은 관심을 받았다. 귀순 후에도 배우 활동을 이어온 그는 드라마 ‘덕이’ ‘대추나무 사랑 걸렸네’ 등에 출연했고 가수로서 음반을 5집까지 냈다.

또 1995년 평양연극영화대학 배우학부를 졸업한 그는 2000년 동국대 연극영상학부로 편입, 2003년에 졸업하면서 남북 양측에서 학사학위를 받는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남희석 최은경의 여유만만’은 24일 오전 9시30분 김혜영의 이야기를 방송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