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순 북한군, 처음엔 동해선 경비대 출입문 노크”

지난 2일 강원도 고성군 최전방 소초로 귀순한 북한군이 처음에 동해선 경비대 출입문을 두드렸으나 아무런 반응이 없자 인근 내륙 제1소초까지 이동해 출입문을 노크한 것으로 파악됐다.


정승조 합참의장은 11일 오후 방위사업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합동참모본부에 대한 국회 국방위 국정감사 보고를 통해 “귀순자가 동해선 경비대 출입문을 두드렸으나 반응이 없자 30m 떨어진 내륙 1소초로 이동해 출입문을 두드렸다”고 밝혔다.


정 의장은 “군의 실책이 있었다. 국민께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면서 “합참 전비태세검열단의 현장 검열 결과를 토대로 경계태세 보완 등 후속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 의장에 따르면 북한군 병사는 지난 9월29일 오전 4시께 군사분계선(MDL)으로부터 50㎞ 북쪽에 위치한 자신의 부대를 이탈, 지난 2일 오후 8시께 북측 철책지역에 도착했다.


그는 오후 10시30분에 비무장지대(DMZ)를 지나 우리측 철책에 도착했고, 오후 10시30분에서 11시 사이에 철책을 넘었다. 오후 11시10분께 내륙 1소초에 도착했고 11시19분에 1소초에서 신병을 확보했다.


정 의장은 지난 8일 국방위 국감에서는 김광진 민주통합당 의원이 북한군이 소초까지 아무런 제지 없이 귀순한 것에 대한 문제를 제기하자 귀순자의 신병을 확보하는 과정에서 GOP 소초 인근까지 내려온 북한군을 생활관 밖에 설치된 CCTV를 통해 확인한 뒤 우리 초병이 신병을 확보했다고 말했었다. 


한편, 김관진 국방장관은 이날 오후 5시30분 전군 작전지휘관 회의(회상회의)를 주관해 작전지휘관들의 결의를 다지고 경계시스템 보강 방안을 집중 논의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