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길 “북, 인도적 지원 중단에 분노”

민주노동당 권영길(權永吉) 의원은 8일 “미사일 발사 시험을 계기로 한국이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을 중단한 데 대해 북측이 크게 분노했다”고 방북 결과를 설명했다.

권 의원은 이날 저녁 민노당 창원시위원회 초청으로 경남 창원시 상남동에서 열린 민노당 지도부 방북 설명회에서 이같이 말하고. “북한 당국자 가운데 일부 인사는 ‘먹을 것을 가지고 장난치는 법이 어디있느냐’면서 강한 어조로 따졌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방북 때 만난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도 ‘남측에서 지원한 쌀은 개성과 평양 등지의 근로자들에게 제공되는데 남측이 지원을 중단한 후 개성공단 근로자의 출근율이 현저히 떨어졌다’고 설명했다”고 소개했다.

이어 권 의원은 “북한이 최근 6자회담에 무조건 복귀하기로 했지만 겉으로 드러난 것과 북측이 이러한 결정을 내린 속사정은 다를 것”이라면서 “남북간 대화가 재개되기 위해서는 한국이 인도적 지원에 다시 나서야 하며 미-북 관계개선을 위해서는 미국이 북한에 대한 금융제재를 해제하는 것이 선결과제”라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