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네이버스, 성홍열 치료제 북송

대북 지원단체인 굿네이버스(회장 이일하)는 10일 인천에서 남포항으로 전염병의 일종인 성홍열 치료약품을 긴급 지원했다고 밝혔다.

굿네이버스는 “지난해 10월 량강도 지역에서 발병한 성홍열이 다른 지역으로 빠르게 전염되면서 북한 주민들이 육아원과 소학교의 수업 중단, 여행통제로 인한 상업활동 중지 등으로 일상생활에 큰 피해를 겪고 있다”며 “500만 달러 상당의 페니실린, 항생제 등 36종의 의약품을 지원했다”고 전했다.

성홍열은 목 통증과 함께 고열, 전신 발진이 생기는 전염병으로 페니실린 주사나 항생제 투여, 충분한 영양 섭취로 치료가 가능한 질병이다.

북한에서 성홍열은 지난해 10월 전역으로 번지기 시작했으며 현지의 열악한 의료사정으로 노약자와 유아 등이 큰 고통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한국JTS도 지난해 11월 중국에서 페니실린 주사약 40만 대를 구입해 량강도와 평안남북도, 강원도 등지에 긴급 지원한 바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