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 함미 승조원식당 탐색 예정

서해 백령도 해상에 침몰한 천안함의 실종자 구조작업에 나선 군은 1일 함미 왼쪽 출입구에서 승조원 식당 구간에 인도줄을 설치하고 실종자 탐색작업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합참 정보작전처장 이기식 해군준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함미 부분은 현재 연돌(연통) 후부에 잠수사 인도줄을, 연돌 후부에서부터 좌현 출입구에 인도줄을 각각 연결했다”며 “가용 잠수사 27개조 54명 을 교대로 투입해 좌현 출입구에서 승조원 식당까지 인도줄을 연결하고 실종자 탐색작업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준장은 “함수 쪽해서는 상부 갑판에 잠수사 인도줄을 설치했고 상부 갑판에서 함장실 입구까지도 인도줄이 연결됐다”며 “가용 잠수사 24개조 48명을 교대로 투입해 함장실에서 상사 침실간 인도줄 연결과 수색작업을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실종자 탐색을 위해 위치 ‘부이'(부표)를 하나씩 더 설치하는 것도 검토 중”이라며 “함미 쪽의 출입구 부분에 인도줄을 추가로 설치할 것”이라고 전했다.


군은 이날 오전 예정했던 구조작업을 현지 기상악화로 중지했다.


사고 해상은 파고 1.5~2.5m, 풍속 20~25노트, 수온 4~5℃이며 함미 쪽의 유속은 5~7노트로 작업이 불가능한 상황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