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 장성 진급자 발표연기 배경 촉각

3일 예정됐던 장성 진급자 발표가 갑자기 연기돼 그 배경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국방부는 청와대 인사추천위원회 검증 과정에서 일부 확인할 사항이 발생해 발표를 연기한다고 공식 발표했지만 김장수(金章洙) 장관 내정으로 대대적인 후속 인사가 예정되어 있는 것과 무관치 않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이번에 발표가 연기된 것은 대령에서 준장, 준장에서 소장 진급 인사다.

군 관계자들에 따르면 육.해.공군의 심사를 거쳐 확정된 진급 예정자 가운데 공군의 모 대령을 비롯한 몇 사람이 청와대 검증과정에서 하자가 드러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청와대 인사추천위원회에서는 사정 및 행정기관이 확보하고 있는 다량의 인물자료를 통해 진급 예정자 전력을 ’저인망’식으로 검증하고 있기 때문에 사소한 음주 경력이라 하더라도 적발할 수 있다는 것이 군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각 군이 기무사와 헌병이 확보하고 있는 일명 ’기관자료’를 이용해 검증을 거쳤다고 하더라도 청와대의 검증을 피해가기 힘들다는 것이다.

만약 일부 진급 예정자들의 경력에 하자가 있는 것으로 최종 결론나면 해당 군은 다시 진급선발위원회를 구성, 2배수의 예정자를 선정하는 작업을 벌여야 하기 때문에 최소한 내주 중반까지 발표가 미뤄질 가능성이 큰 것으로 관측된다.

그러나 군 일각에서는 대폭적으로 이뤄질 군단장급(중장) 이상의 인선 계획과 이번 발표 연기가 연관이 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합참의장과 합참차장, 연합사 부사령관 등 7명의 대장이 바뀌고 군단장 4~5석이 늘어나는 등 어느 때보다 큰 폭으로 이뤄질 후속인사 계획의 여파 아니겠느냐는 관측이다.

군단장 소요가 늘어나면 하위계급인 소장급 자리도 늘 수 밖에 없기 때문에 이런 추가 소요를 감안하지 않았겠냐는 것이다.

예년의 경우 준장→소장 진급자가 20여명, 대령→준장 진급자가 80여명이었던 것을 감안할 때 추가 소요가 반영된다면 이번 인사에서 소장 및 준장 진급자 수가 증가할 것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그러나 국방부는 진급인사 발표 연기가 군단장급 이상의 후속인사와 연계되어 있지 않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국방부 관계자는 “장성 진급자 발표가 연기된 것은 청와대 인사추천위 검증과정에서 확인할 사항이 발생했기 때문”이라며 “후속 인사와는 무관하다”고 설명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