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 계룡대 장교 200여명 야전전환 검토

군당국이 야전부대의 실무장교를 보강하기 위해 국방대학 입교생의 정원을 재조정하는 데 이어 충남 계룡대에 근무하는 육.해.공군본부 장교 200여명을 야전으로 전출시키는 계획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군의 한 관계자는 26일 “야전부대에서 부족한 고참 대위와 소령, 중령계급을 충원하기 위한 고강도의 대책이 마련되고 있다”면서 “군 교육기관의 입학 인원 조정과 함께 계룡대에서 근무 중인 장교 200~240여명을 야전부대 또는 합참으로 돌려보내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국방개혁 기본계획에 의해 2020년까지 1천420명의 간부를 증원할 계획이지만 국방예산이 뒷받침되지 않아 현재까지 393명만을 충원한 상태”라면서 “야전부대에서의 실무장교 부족을 해소하기 위해 각 군 본부에서 근무하는 장교들도 야전부대로 전환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또 군은 육.해.공군대학의 입학 정원을 줄이는 방안도 고려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소령진급자들이 의무적으로 입교하는 각 군 대학은 육군대학의 경우 6개월 정규과정에 한 해 400~500명이 입학한다. 육군은 6개월 정규과정 이수예정자 가운데 성적 우수자는 별도로 선발해 8개월을 더 교육하고 있다.

공군대학은 70~80명, 해군대학은 40~60명이 매년 입교해 작전술과 참모임무 수행 방법 등의 교육을 받고 있다.

앞서 국방부는 내년도 국방대 석사과정(2년) 합격자 200명의 입학을 전면 보류하고 입교생의 정원을 재산정하고 있다. 재심사에서 탈락자들은 원 소속부대로 복귀해야 한다.

국방부는 이밖에 각 군의 ’정책홍보실장’ 직제를 폐지하는 등의 군 개혁을 거의 마무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군 관계자는 “각 군 정책홍보실장 직위를 없애기로 했다”면서 “그간 소장이 실장을 맡아온 육군의 정책홍보실은 정책처와 정훈공보처로 분리될 것”이라고 말했다.

국방부는 또 참여정부에서 집중적으로 신설된 10여개의 태스크포스(TF)를 모두 없앨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군 관계자는 “이상희 장관 부임 후 TF의 업무 효율성을 재점검했으며 그 결과 꼭 필요한 TF는 정식 조직으로 흡수하되 나머지는 폐지하는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