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 北위협에 ‘신중 대응’ 분위기

군당국은 장성급회담 북측 단장이 보내온 전화통지문에 대한 답신 여부와 관련, 매우 신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북한이 김태영 합참의장의 지난 26일 국회 인사청문회 답변 내용을 과잉 해석한 측면이 있어 당장에라도 ‘유감’ 표시를 해야 마땅하지만 자칫 북측의 의도에 말려들 수 있다는 판단을 내렸기 때문.

북측 단장은 29일 김태영 합참의장이 26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북한의 핵공격 대책에 관해 답변한 내용을 “선제타격 폭언”이라고 주장하고 이의 취소와 사과를 요구하고 이에 응하지 않을 경우 “모든 북남대화와 접촉을 중단하려는 남측 당국의 입장으로 받아들일 것”이라고 위협했다.

군당국이 신중한 반응을 보이고 있는 것은 이번 통지문이 새 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한 불만을 표출하는 과정에서 비롯된 측면이 강하기 때문에 유연하게 대처하자는 군 수뇌부의 의지가 반영된 조치로 풀이되고 있다.

더욱이 김 의장의 발언을 과잉해석한 데 대해 유감스럽다는 입장을 발표하는 등 강경한 태도로 나서는 것 자체가 남북관계 전반을 관리하는 정부 정책에 도움이 될 수 있겠느냐는 의견도 감안된 것으로 보인다.

국방부 관계자는 “북한의 통지문을 과대 해석해서도 안되지만 그렇다고 과소평가할 수도 없는 것 아니냐”며 “차분하고 신중하게 상황을 관리해 나가자는 게 수뇌부의 의지로 보인다”고 전했다.

다른 관계자는 “국방부와 합참이 조율한 의견을 관련부처에 전달하고 업무협조 과정에서 이런 의견이 반영되고 있다”면서 “전반적으로 유연하게 대응하자는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군 연구기관의 한 전문가는 “이명박 정부 초기에 나온 대북정책에 대해 북한이 불만을 표시하고 있다”며 “이런 불만 표출에 일일이 대응하게 되면 북한에 계속해서 잘못된 신호만 전달하는 꼴”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군당국이 신중한 태도를 보인 데는 통지문이 정상적인 채널로 전달됐고 북측 언론에 공개되기 8시간 전에 남측 수석대표가 접수하는 등 그간의 관례가 지켜져 왔다고 평가하기 때문이다.

북측 통지문은 29일 낮 12시30분께 경의선 남북관리구역의 군 채널을 통해 전달됐던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군 관계자는 “북한이 통지문을 언론에 공개하기 이전에 정상적인 채널로 먼저 전달했다”면서 “북측이 전체적으로 판을 깨려는 의도는 아닌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국방부는 대북 통지문 발송 여부를 부처 간 조율을 거쳐 내일께 최종 결정할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