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사회담 내달 11일 제의…”비핵화 회담도”

국방부는 26일 남북고위급 군사회담을 준비하기 위한 실무회담을 다음달 11일 오전 10시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개최할 것으로 북한에 제의했다. 아울러 통일부도 대변인 논평을 통해 비핵화 진정성 확인을 위한 당국간 회담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재차 밝혔다.


국방부는 이날 오전 10시 군 통신선을 이용해 김관진 국방장관 명의로 북측에 실무회담 개최 제의 전통문을 보냈다.


국방부는 이번에 제의한 예비회담이 “천안함 폭침과 연평도 포격도발에 대해 책임 있는 조치 및 추가 도발 방지에 대한 확약을 의제로 하는 남북 고위급군사회담을 준비하기 위한 실무회담”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20일 북한이 김영춘 인민무력부장 명의 통지문에서 “천안호(천안함) 사건과 연평도 포격전에 대한 견해를 밝히고, 한반도의 군사적 긴장상태를 해소할 데 대하여”라고 밝혔던 것에 대해 의제를 구체화해 답변한 것이다.

국방부 김민석 대변인은 “북측의 사과와 재발 방지 등 책임 있는 조치 등이 있어야 고위급 군사회담이 열릴 것”이라고 말했다. 실무회담에서 북한의 대화제의의 진위를 분명히 확인하겠다게 정부 입장이란 점을 시사했다.

실무회담의 대표로는 남측은 문상균 국방부 북한정책과장(육군 대령)이, 북측은 국방위원회 정책국 리선권 대좌가 맡을 것이란 예상이다.

천해성 통일부 대변인도 이날 정례브리핑 자리에서 “북한의 핵포기 의사가 확인되어야 하며, 이를 위해 핵문제에 관해 책임있는 입장을 밝힐 수 있는 남북 당국간 회동 제안을 북한 당국이 받아들일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지난 20일에도 북한의 남북고위급 군사회담 제의와 관련하여 비핵화에 대한 진정성 확인을 위한 별도의 고위급 당국회담도 반드시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북한이 비핵화 회담 제의에 무응답 또는 반대할 경우 군사회담에 미치는 영향을 묻는 질문에 “2월11일 군사실무회담은 북한이 동의해 올 경우 개최될 것으로 보여진다”면서 “현재는 북한 당국이 우리의 제안을 수용해야 된다는 입장을 가지고 있다”고 답했다. 천안함·연평도 문제와 비핵화라는 두 개의 회담이 반드시 동시에 성사되지 않아도 된다는 의미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