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사전용 물자 3국 경유 北에 수출 업체 입건”

일본 가나가와(神奈川)현 경찰이 군사적으로 전용 가능한 물자를 경제 산업성의 허가없이 제3국으로 경유해 북한에 수출한 혐의가 있다며 대북 무역상들을 압수수색할 것이라고 26일 산케이(産經)신문이 보도했다.

신문은 가나가와 현의 경찰의 조사에 따르면 “이 대북 무역 회사는 기계 부품을 취급하고 있지만, 이 회사에서 수출된 물품은 미사일 제조에 꼭 필요한 것이어서 대량으로 북한에 수출한 협의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경찰당국은 “대북제재로 인해 이런 물품을 북한에 직접 수출하는 것이 엄격히 금지되면서 최근에는 3국을 경유해 북한으로 반입되는 케이스가 눈에 띄게 늘었다”고 전했다.

신문은 특히 “경찰은 이런 과정은 북한이 직접 지시를 내린 것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국제원자력기구(IAEA)는 2007년에 북한의 핵관련시설 검증 과정에서 핵무기 제조에 전용 가능한 일본제 진공펌프를 발견한 바 있고, 가나가와현 경찰은 지난해 7월 기계장치 제조업체와 무역대행 회사에 대한 수색을 벌여 무역대행 회사의 사장을 이 같은 혐의로 입건한 바 있다.

한편 지난 2004년에는 핵개발 과정에 사용할 수 있는 주파수 변환기가, 2006년에는 생물학 무기 제조에 사용할 수 있는 동결 건조기가 북한에 수출돼 대북 무역상사 경영자가 구속됐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