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사적 보장합의서 체결 무산

남측은 23일 오후 경의.동해선 철도 시험열차에 탑승할 200명의 명단을 북측에 통보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철도운행을 위해 남측이 꾸준히 요구해온 군사적 보장합의서 체결은 북측이 응해오지 않음에 따라 사실상 무산됐다.

정부 당국자는 이날 “오는 25일 경의선과 동해선 철도 시험운행 때 열차에 탑승할 각각 100명의 남측 명단을 오늘 중 넘겨줄 것이라고 북측에 통보했다”면서 “북측의 응답이 있는대로 명단을 전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남측 명단은 유엔군사령부 군사정전위원회에 통고한 뒤 경의선 CIQ(출입국관리사무소)에 설치된 팩스를 통해 북측으로 보낼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열차 시험운행과 관련한 통과시각, 탑승인원 등 구체적인 절차는 이미 합의된 상태”라며 “남북간에 승인된 명단을 주고받는 절차만 남았으며 지금 이 절차가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남측 명단을 북측이 넘겨받으면 북측도 자신들의 명단을 CIQ 팩시밀리를 통해 남측에 보내올 것이라고 정부 당국자는 덧붙였다.

그러나 열차 시험운행에 따른 군사적 보장합의서 체결은 무위로 끝났으며 문서협의를 통해 25일 하루에 한 해 열차를 통행시키는 방안이 유력해졌다.

당국자는 “장성급회담에서 군사보장 합의서 체결을 추진했고 차선책으로 잠정 합의서 체결 방안도 추진했지만 잘 안되고 있다”면서 “정전협정을 기본으로 2003년 1월 체결된 도로통행 잠정합의서를 준용해 신변안전 보장 및 시험운행이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