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경, ‘기관 고장’ 표류하던 북한 어선 1척 송환

동해 최북단 고성 앞바다에서 기관 고장으로 표류하던 북한 어선 1척을 우리 해군과 해경이 합동으로 구조해 북한에 인계했다.


군의 한 관계자는 27일 “어제 기관 고장으로 동해상에 표류하던 북한 어선 1척을 거진 앞바다로 예인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 관계자는 또 선원 4명을 이날 9시 48분께 북한으로 돌려보냈다고 설명했다.


북한 어선이 거진 동방 60마일 떨어진 NLL 이남 7마일 해상에서 표류하자 해군 호위함이 접근해 기관 고장 사실을 확인한 후 거진 앞바다로 예인했다.


이후 해군 측은 엔진을 수리하려 했지만 너무 낡아 수리하지 못하자 이날 오전 8시 21분∼24분 국제상선공통망(선박 핫라인)으로 북측에 송환 의사를 통보했고, 북측은 14분 만인 오전 8시 38분에 예인하겠다고 응답했다. 또한 북한 선원 4명은 모두 북한으로 돌아가겠다는 의사를 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