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통외통위 ‘뜨거운 감자’ 전여옥 의원

정부와 여당을 특유의 직설화법으로 공격하면서 열린우리당 의원들로부터 원성의 대상이 됐던 한나라당 전여옥 전 대변인이 통일외교통상위원회 한나라당측 간사로 임명되자, 첫 회의부터 치열한 신경전이 오갔다.

29일 열린 통일외교통상외 전체회의에서 전 의원이 “남북관계발전 기본법안에 ‘대한민국’이라는 표기가 법령 제정 당사자로 삽입되는 것이 한나라당의 당론”이라며 전매특허인 저돌적 자세로 목소리를 높이자, 열린우리당 최성 의원은 “당론을 내세울 경우 여야간 합의가 어렵기 때문에 적절치 않다”고 맞받아쳤다.

최 의원은 “먼저 간사를 맡게 된 것을 축하한다”고 운을 뗀 뒤, “대변인을 맡으셔서 당의 입장을 피력하는 것과 지금은 상황이 다르다. 어려운 상황에서 여야가 잘 협의를 해온 분위기가 논의조차 어려워질 수 있다”며 전 의원의 전투적 성향을 공격했다.

이어 “이 자리에서는 소위나 개인 차원에서 의견을 피력해야 한다. 당을 앞세워서는 합의가 쉽겠는가”라고 질책했다.

이에 대해 전 의원은 “관심은 감사하지만 그런 걱정은 하지 말라”면서 “열린우리당을 ‘열우당’이나 ‘열당’이라고 부르면 기분 나쁘게 반응하는 것과 마찬가지로 대한민국 국호를 법령에 정확히 기입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일갈했다.

회의가 끝나자 전 의원이 “한번 더 그런 식으로 말하면…”이라고 접근하자 최 의원은 머쓱한 표정을 지으며 회의장을 떠났다.

이날 회의는 전 의원이 간사로 임명돼 열리는 통일외교통상위 첫 전체회의였다.

신주현 기자 shin@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