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사무처, 장례 준비 박차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빈소와 분향소, 영결식 장소가 국회로 결정되면서 국회 사무처가 장례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김형오 국회의장은 19일 한국 첫 우주발사체 나로호 발사현장 방문 후 오후 9시께 국회로 복귀, 국회 의사당 본청 앞 계단에 들어설 빈소와 분향소 설치 현장을 둘러보고 준비에 만전을 기할 것을 당부했다고 허용범 국회 대변인이 전했다.

김 의장은 이 자리에서 “조문이 24시간 가능하도록 최선의 자세로 신속하게 준비를 마쳐달라”며 “장애인과 노약자들이 불편없이 조문할 수 있도록 하고 프레스센터를 설치하는 데도 각별히 신경을 써달라”고 강조했다.

김 의장은 김 전 대통령 장례가 국회에서 국장으로 치러지게 된데 대해 “좋은 선례인 것 같다”며 “유족과 정부, 국회가 원활한 협의 속에 결정한 것도 바람직한 일”이라고 밝혔다.

국회 사무처는 임인규 사무차장을 단장으로 하는 `김대중 전 대통령 국장 실무지원단’을 구성해 국회 출입차량 및 시설 관리, 외교사절 및 주요 인사 지원 등을 맡도록 했다.

사무처는 김 전 대통령의 운구가 도착하는 20일 오후 2시까지 빈소 및 분향소가 마련될 수 있도록 이날 철야 공사를 진행했다.
빈소가 차려지면 이희호 여사 등 유족과 국회의장단과 상임위원장단이 국회를 대표해 조문할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