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북핵·특수사업 집중 추궁

국회 정보위원회는 22일 오후 고영구(高泳耉) 국정원장을 출석시킨 가운데 전체회의를 열고 북핵 6자회담을 비롯한 대북 현안을 보고 받고 정부의 대책을 집중 추궁한다.

이날 회의에서는 김대중(金大中.DJ) 전 대통령의 ‘숨겨진 딸’ 논란과 관련, 국정원이 소위 ‘특수사업’ 명목 하에 개입했는지 여부에 대한 진위논란도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여야 의원들은 최근 북한의 영변 원자로 가동 중단 사태에 대한 정확한 경위와 배경, 북한의 가동중단 이후 동태 및 이와 관련된 한미간 정보교류 실태 등을 물으며 대책을 따질 예정이다.

열린우리당 최재천(崔載千)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북핵문제에 대한 해법이 제대로 없는 상황에서 전략적으로 우리 내부의 취약점은 없는지 물어볼 것”이라면서 “북한 조류독감 문제가 남북대화로 연결될 수 있는지도 점검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나라당 공성진(孔星鎭) 의원은 “최근 북핵문제와 관련해 정보기관의 역할이 의문시된다”면서 “북한의 정변이나 붕괴 가능성에 대비한 정부의 비상대응책은 있는지 물어볼 것”이라고 말했다.

야당 의원들은 DJ의 숨겨진 딸 논란과 관련, 국가기관인 국정원이 ‘특수사업’이라는 이름 하에 실제로 이번 일에 개입했는지, 또 윗선의 지시는 없었는지 등을 추궁하면서 “과거사 조사 차원에서 진실을 밝히라”고 요구할 방침이다.

회의에 앞서 한나라당 권영세(權寧世) 의원은 “만일 관련 보도가 사실이라면 국정원이 그런데 끼어든 것은 잘못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반면 열린우리당 의원들은 이 문제에 대한 보도의 순수성을 의심하면서 가급적 쟁점화를 비켜가겠다는 전략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국정원은 “특수사업과 DJ의 딸 문제와는 상관이 없다”는 입장을 밝힐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회의에서는 지난해 이뤄진 국가공무원법 개정의 후속조치로 국정원장에게 5급 이상 직원 일부에 대한 임용권을 위임하고 4, 5급 직원에 대한 파면권을 부여하는 내용의 국정원직원법 개정안도 다뤄진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