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북핵결의안 채택 끝내 무산

국회 차원의 북한 핵실험 규탄 결의안 채택이 끝내 무산됐다.

국회 통일외교통상위는 11일 오후 전체회의에서 북한 핵실험 규탄 결의안 채택 문제를 재협의할 예정이었으나 여야간 입장차를 좁히지 못해 안건을 상정 조차 하지 못했다.

이에 따라 통외통위 북핵결의안을 국회 차원의 결의안으로 채택하려던 계획은 무위로 그쳤으며, 여야는 각 당의 정치적 이해관계를 국가안보에 우선했다는 비난을 면키 어렵게 됐다.

통외통위는 애초 전날 회의에서 북핵결의안을 채택할 방침이었으나 열린우리당이 결의안에 우리 정부의 단호한 입장만 담자고 주장한 반면, 한나라당은 금강산관광 및 개성공단 사업 중단 내용을 명시하자고 맞서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김원웅(金元雄) 통외통위원장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북핵결의안 채택 문제를 심도있게 논의했으나 여야간에 입장이 크게 엇갈려 결국 채택하지 못했다”며 “결국 국회 전체 차원의 결의안 채택이 어렵게 됐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국방위가 지난 9일 채택한 북핵결의안은 상임위 차원의 결의안이다.

한편 통외통위는 이날 회의에서 국정감사 대상 재외공관 명단에서 북핵 위기와 관련이 없는 도미니카, 헝가리, 인도네시아, 모로코 주재 공관을 제외하는 대신 리비아 주재 공관을 포함시키기로 의결했다.

또 파키스탄 주재 한국대사관에 대해서는 현지에서 별도로 업무보고를 받기로 일정을 추가하고 미국, 일본, 중국, 러시아 등 주변 4강에 대해서는 재외공관 국감과는 별도로 주요 인사와의 면담을 추진키로 했다.

통외통위는 13-24일 미주, 아주, 구주, 중동.아프리카반 등 4개 팀으로 나눠 재외공관에 대한 국감을 실시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