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대북규탄결의안’ 유일한 반대표, 조승수 의원

여야가 25일 북한의 연평도 무력도발과 관련, 대북규탄결의안(정식명칭:북한의 무력도발행위 규탄결의안)을 통과시킨 가운데, 조승수 진보신당 대표만이 유일하게 결의안에 반대했다.


조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북한의 무력 도발 행위 규탄결의안’에 대해 반대토론을 통해 “많은 부분 동의함에도 찬성할 수 없는 입장”이라며 이유를 밝힌 뒤 반대표를 던졌다.


그는 토론에서 “이 규탄 결의문이 담고 있는 기본적 취지, 북한의 군사적 도발행위에 대한 규탄은 전적으로 찬성한다. 그리고 그 북한정권의 잘못된 행위에 대해서도 옹호할 생각이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조 대표는 “자칫 이 북한의 군사도발 문제를 계기로 해서 우리가 군사적 대응만을 국회에서 결의해서 목소리를 높인다면 지금 정부일각과 일부 정치인들이 얘기하고 있는 강경한 대응, 몇 배의 입장보복, 즉각적인 응징 과연 이런 것이 한반도 평화에 어떤 도움이 되겠느냐”며 반대 이유를 밝혔다.


그러면서 “냉정한 판단이 필요하다. 군사적 행동에 군사적 대응으로만 일관한다면 북한의 행위와 그 행위를 비판하는 행위의 의미는 더 축소될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한편 송영선 미래희망연대 의원도 이번 결의안이 빈약하며 국토 방어에 대한 의지가 없는 결의안이라며 반대토론을 진행해 조 대표와는 대조적인 모습을 보였다.


송 의원은 “너무나 평이한 내용이 국민과 국제사회의 공분을 일으키기에 충분한지 묻고 싶다”면서 “폭행사건합의서에 불과한 이 결의안은 김정일과 북한군에게 우리 정부와 군을 얕잡아보게 하는 빌미를 제공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날 상정된 ‘북한의 무력도발행위 규탄 결의안’은 재적의원 298명 중 271명이 표결에 참여했고 이중 찬성은 261명, 반대는 1명, 기권은 9명이다.


기권한 의원은 곽정숙, 권영길, 이정희, 홍희덕(이상 민주노동당), 장세환(민주당), 송영선(미래희망연대), 유원일(창조한국당), 유성엽(무소속) 등이며 강기갑 의원 등 27명은 개인 일정이나 해외 체류 등의 사유로 이날 본회의에 참석하지 않았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