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김정일 사망’ 관련 국방·정보위 소집

국회는 19일 김정일이 사망했다고 북한이 공식 발표한 이후 유관 상임위인 국방위, 정보위 외교통상통일위를 빠른 시간 내 각각 열어 향후 대책을 논의할 예정이다.


원유철(한나라당) 국방위원장은 이날 “정부에서 국가안전보장회의를 소집한 만큼 일단 상황을 지켜보고 소집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보위 간사인 한나라당 황진하 의원은 “가급적 빠른 시일내 정보위를 소집할 것”이라며 “야당과 논의를 거쳐 오늘(19일) 오후나 내일 오전 중에 정보위를 열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외통위는 관계 장관 등을 출석시킨 가운데 20일 오전 김정일 사망과 관련한 간담회를 가질 계획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