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금융위기.북핵문제 집중 추궁

국회는 22일 기획재정위, 외교통상통일위, 교육과학기술위 등 3개 상임위별로 소관 부처 및 기관에 대한 17일째 국정감사를 진행한다.

기획재정위는 기획재정부와 국세청에 대한 종합 감사에서 점차 증폭되고 있는 글로벌 금융.경제위기에 대한 정부의 대책을 집중 추궁할 예정이다.

국내 은행의 대외채무에 대한 정부의 지급보증, 건설사들에 대한 9조원 안팎의 유동성 직접 지원 등 정부가 최근 잇따라 내놓은 금융.경제안정 대책을 둘러싼 여야간 공방도 예상된다.

특히 민주당이 최근 정부 대책의 실효성을 문제삼으며 강만수 기획재정부 장관의 사퇴를 압박하고, 한나라당은 현 경제상황에서 경제사령탑을 교체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맞설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외교통상통일위의 외교통상부에 대한 국감에서는 북핵문제가 주된 화두로 다뤄진다.

미국 정부가 북한을 테러지원국에서 해제했음에도 불구하고 6자회담 일정이 확정되지 않는 등 북핵문제가 여전히 교착상태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점 등에 대한 질의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한나라당이 국감 직후 한미FTA(자유무역협정) 비준동의안을 처리할 계획이어서 이를 둘러싼 여야간 논란도 있을 전망이다.

이와 함께 교육과학기술위는 기초기술연구회, 한국과학기술연구원, 한국과학재단 등에 대한 국감을 진행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