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교육감선거.북핵문제 집중추궁

국회는 7일 13개 상임위원회별로 소관부처에 대한 이틀째 국정감사를 진행한다.

교육과학기술위의 서울시교육청에 대한 국감에서는 지난 7월 교육감 선거 당시 학원 관계자들로부터 7억원의 돈을 빌린 공정택 서울시교육감의 진퇴 문제를 둘러싼 공방이 예상된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이 교육감 선거에 출마했던 주경복 후보에게 선거비를 부당 지원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검찰이 수사를 벌이고 있는 만큼 이에 대한 논란도 있을 전망이다.

또한 서울시교육위원회가 이달 중순 동의안을 처리하게 될 국제중학교 설립 문제도 주요 감사 사항이다.

외교통상통일위는 외교통상부를 대상으로 한 국감에서 북한의 핵시설 불능화 복구선언으로 표류중인 북핵문제와 관련, 정부의 대책 및 주변국과의 공조체제를 점검할 예정이다.

기획재정부에 대한 기획재정위의 이틀째 국감에서는 미국발(發) 금융위기 대책과 실물경제 위기론 확산에 따른 내년도 예산안 수정 문제가 집중 거론될 전망이다.

헌법재판소에 대한 법제사법위의 국감에서는 종합부동산세의 ‘세대별 합산’ 과세 문제 등이, 행정안전부를 대상으로 한 행정안전위의 국감에서는 참여정부의 시민단체 지원문제 등이 당면 현안이다.

정무위는 국민권인위원회를,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는 한국관광공사를 비롯한 6개 기관을, 농림수산식품위는 농촌진흥청을, 지식경제위는 한국석유공사를, 보건복지가족위는 보건복지가족부를, 환경노동위는 노동부를, 국토해양위는 대한주택공사를 각각 감사한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