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北 회담제의 편지 도착하면 검토할 것”

국회는 3일 북한 최고인민회의가 남북 국회회담과 관련해 의원 접촉을 요청하는 편지를 국회에 보냈다는 조선중앙통신의 보도와 관련, 편지가 도착하는 대로 내용을 검토해 대응 방안을 정하기로 했다.


한종태 국회 대변인은 “아직 국회로 편지가 오지 않은 상태”라며 “일단 도착하면 내용을 본 뒤에 대응 방안을 적절하게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국회 사무처는 편지가 남북회담사무국을 거쳐 올 것으로 보고 있으나, 통일부 확인결과 아직 판문점 채널로도 편지가 온 것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조선중앙통신은 북한의 대남기구 조국통일민주주의전선 중앙위원회가 남북 국회회담을 제안한 데 따라 당사자인 북한 최고인민회의가 2일 의원 접촉 및 협상을 요청하는 편지를 남한 국회에 보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편지는 첨예한 조선반도 정세를 완화하고 북남관계를 개선하며 평화와 통일의 새 국면을 열어나가기 위한 적극적인 의지로 우리 최고인민회의와 남조선 국회 사이의 의원접촉과 협상을 제의한 데 대해 언급하고 이 민족의 구성원이라면 오늘의 엄중한 사태를 절대로 외면하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고 전했다.


통신은 또 조선사회민주당과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민족화해협의회, 6.15북측위원회를 비롯한 사회ㆍ종교단체 등도 대화를 호소하는 편지를 남한의 여야 정당과 단체에 보냈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