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北 장거리 미사일 발사 규탄 결의안’ 채택

국회가 10일 긴급 본회의를 열어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 규탄 결의안’을 채택했다.

결의안은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 실험을 규탄하고 북핵 문제의 근본적 해결을 촉구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결의안은 “북한이 제4차 핵실험에 이어 장거리 미사일 발사를 강행한 것은 유엔 안보리 결의를 명백히 위반한 것으로, 이 같이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보를 위협하는 무모한 도발행위는 강력히 규탄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결의안은 정부에 대해 “북한의 어떠한 도발과 위협도 대처할 수 있는 강력한 안보태세를 강구하라“면서 유엔 안보리 결의를 포함한 강력하고 실효적인 제재를 도출함과 동시에 핵 문제를 포함한 남북 당국 간 대화 재개 등 모든 노력을 다하라고 요구했다.

특히 “국회는 대한민국 정부와 국제사회의 대응책 마련에 초당적으로 협력할 것”이라면서 “한반도의 안정과 평화 정착 및 북핵 문제의 근본적 해결을 위하여 북한을 변화시키고 국민적 힘과 지혜를 모으는 데 앞장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외교통일위원회는 8일 긴급 전체회의를 열어 ‘북한의 제4차 핵실험 규탄 및 핵 폐기 촉구결의안’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소셜공유